1일 교수신문은 2009년 희망의 사자성어로 '다름을 인정하고 조화를 이룬다'는 뜻의 '화이부동(和而不同)'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교수신문은 지난해 12월 8∼16일 교수 등 18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 가운데 39%가 '화이부동'을 2009년 사자성어로 꼽았다고 설명했다.

'화이부동'은 공자가 논어에서 '군자는 화이부동하고 소인은 동이불화(同而不和)하다'고 한 데서 비롯된 말이다.

윤재민 고려대 교수는 "소인배들의 사귐은 이해가 같다면 의리를 굽혀서까지 '같게 되기'를 구하지만 서로 진심으로 어울려 조화롭지 못한 데 반해 군자들의 사귐은 진심으로 어울려 조화롭지만 그렇다고 의리를 굽혀서까지 모든 견해에 '같게 되기'를 구하지는 않는다"고 풀이했다.

화이부동을 뽑은 교수들은 '이념과 계층간 갈등 극복'을 선정 이유로 들었다. <한국재경신문 20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