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왕릉 40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우리 건축·제례의식 등 유무형 문화유산 높은 평가”
조선시대 왕릉 40기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문화재청은 우리나라가 세계유산으로 등재 신청한 조선왕릉 40기 전체가 26일 스페인 세비야에서 열린 제3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최종 등재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국은 석굴암·불국사, 해인사 장경판전, 종묘(이상 1995년), 창덕궁, 수원 화성(1997년), 경주역사유적지구, 고창·화순·강화 고인돌 유적(이상 2000년), 제주 화산섬과 용암 동굴(2007년)에 이어 9개의 세계유산을 보유한 국가가 됐다

한국은 동구릉, 광릉, 태릉, 영릉 등 수도권의 조선왕릉과 강원도 영월의 장릉까지 조선왕릉 40기 전체(북한소재 2기 제외)를 포함하는 대규모의 세계유산군을 보유하게 됐으며, 특히,조선왕조 관련 문화유산들이 대부분 세계유산으로 등재돼 그 문화적 우수성과 독창성을 인정받게 됐다.

이명박 대통령은 스페인 현지에 있는 이건무 문화재청장에게 전보를 보내, “이번 등재 결정은 우리의 건축과 조경양식은 물론, 제례의식 등 유·무형의 문화유산에 대해 세계가 높이 평가한 것으로 문화국가로서의 자긍심을 한층 더 고취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유네스코는 등재 평가 보고서에서 조선왕릉이 유교적, 풍수적 전통을 근간으로 한 독특한 건축과 조경양식을 갖추고 있고, 지금까지 제례의식 등 무형의 유산을 통해 역사적인 전통이 이어져 오고 있는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

또 조선왕릉 전체가 통합적으로 보존관리 되고 있는 점과 ‘한 문화재 지킴이 운동’, ‘전주이씨대동종약원’ 등과 같은 지역공동체의 참여에 의한 보존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문화재청은 조선왕릉의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해 다음달 12일까지 관람객에게 조선왕릉을 무료로 개방하기로 했다.

조선왕릉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문화재청(www.cha.go.kr) 및 조선왕릉 포털사이트(royaltombs.cha.g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