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 만한 구석이 있다고 교만을 부리는 자는 천박하고

믿을 만한 구석도 없는데 교만을 부리는 자는 아둔하다.
  
    
 有所挾而驕。淺也。無所挾而驕。昏也。
유소협이교。천야。무소협이교。혼야。
  

 - 이덕무(李德懋 1741~1793),〈사소절(士小節)〉,《청장관전서(靑莊館全書)》
  
    
    “지위가 높아지면 교만하지 않으려 해도 교만해진다.[位不期驕]”라는 말이 《서경(書經)》에 나옵니다. 권력, 재력, 능력 등과 같이 믿고 과시할 만한 것이 있으면,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교만한 마음이 생기는 것이 인지상정이겠지요. 그렇다 해도 정도가 지나쳐 다른 사람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정도라면, 그것만큼 밉고 천박해 보이는 경우는 없을 것입니다.

  한편, 내세울 것도 없고 믿을 구석도 없는 사람이 교만을 부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것은 어떤 경우일까요? 용기가 가상하다고 보아야 할까요, 아니면 아주 순진하다고 보아야 할까요? 아닙니다. 무지하고 아둔하다고 밖에 볼 수 없을 것입니다.

  《주역》 겸괘(謙卦) 단사(彖辭)에 “겸손은 높고도 빛난다.[謙尊而光]”라는 말이 있습니다. 자신을 낮춤으로써 그 지위와 덕이 더욱 높아지고 빛난다는 의미입니다. 이와는 반대로 겸손을 모르고 교만을 부리는 사람은 천박함과 아둔함 속에 스스로 매몰될 뿐입니다. 겸손과 교만 사이에 어느 것을 선택할지는 여러분의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옮긴이
양기정(한국고전번역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