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에 `장두노미'(藏頭露尾)가 선정됐다.

교수신문은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전국 각 대학 교수 21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의 41%가 올해의 사자성어로 `장두노미'를 꼽았다고 19일 밝혔다.

`장두노미'(감출 장, 머리 두, 드러낼 노, 꼬리 미)란 머리는 숨겼지만 꼬리는 숨기지 못하고 드러낸 모습을 뜻하는 말로 `노미장두'라고도 한다.

쫓기던 타조가 머리를 덤불 속에 처박고서 꼬리는 미처 숨기지 못한 채 쩔쩔매는 모습에서 생겨난 말이다.

이 말은 원래 중국 원나라의 문인 장가구(張可久)가 지은 `점강진·번귀거래사', 같은 시기 왕엽(王曄)이 지은 `도화녀'라는 문학 작품에 나오는 성어다.

진실을 밝히지 않고 꼭꼭 숨겨두려 하지만 그 실마리는 이미 만천하에 드러나 있다는 뜻. 속으로 감추는 것이 많아서 행여 들통날까봐 전전긍긍하는 태도를 뜻하기도 한다.

교수들은 올해 4대강 논란, 천안함 침몰, 민간인 불법사찰, 영포 논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협상, 예산안 날치기 처리 등 많은 사건이 있었지만 그때마다 정부는 국민을 설득하고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려는 노력보다 오히려 진실을 감추려는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조흥식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위키리크스'의 외교문서 공개도 결국 은폐된 진실은 언젠가 밝혀진다는 진리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고, 김기봉 경기대 사학과 교수는 "공정한 사회를 표방하는 정부가 오히려 불공정한 행태를 반복하는 이중성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올해의 사자성어는 한문학 등 관련 전공 교수 10명한테서 사자성어 20개를 추천받은 뒤 교수신문 논설·편집 기획위원 15명이 5개의 성어를 추려내 설문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장두노미'에 이어 갈등과 정세 변화가 심했던 국내외 상황을 표현한 `반근착절'(盤根錯節)이 응답자 20%의 지지를 얻어 2위, 골육상쟁의 관계를 상징하는 `자두연기'(煮豆燃기.기는 콩깍지 기)가 12%로 3위에 올랐다.

안전할 때일수록 위기를 잊지말아야 한다는 `계우포상'(繫于包桑, 10%), 이전보다 발전했지만 아직 안정된 상태가 아니라는 뜻의 `혹약재연'(或躍在淵, 7%)이 그 뒤를 이었다.

2009년에는 일을 바르게 하지 않고 그릇된 수단을 써 억지로 한다는 뜻의 `방기곡경'(旁岐曲逕)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