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후기 왕의 동정과 국정 일지인 일성록(日省錄ㆍ국보 제 153호)과 5ㆍ18 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다.

문화재청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여부를 심사하는 국제자문위원회(IAC)가 영국 맨체스터에서 22~24일(현지시각) 제 10차 회의를 열어 두 건의 등재를 권고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24일 밝혔다. 유네스코 사무총장의 결재가 남아 있으나, IAC의 등재 권고는 등재 확정으로 간주된다.

이번에 한국이 제출한 5ㆍ18 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물은 5ㆍ18기념재단, 국가기록원, 국회도서관, 육군본부, 미국 국무성 등이 소장한 것으로 당시 시민 활동과 이후 피해자 보상에 관한 문서, 사진, 영상 자료를 망라하고 있다. 일부 극우단체들은 등재 반대 운동을 해서 비난을 샀다.

일성록은 1760년(영조 36년)부터 1910년(융희 4년)까지 151년 동안의 국정 일지로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에 유일본인 필사본 한 질(2,329권)이 남아 있다. <2011.5.24  한국일보>

현재 세계문화유산 등재 상황

세계유산(문화유산·자연유산)
해인사 장경판전, 종묘, 석굴암, 불국사, 창덕궁, 수원화성, 화순·순창·강화 고인돌유적지, 경주역사지구, 제주화산섬과 용암동굴, 조선왕릉, 한국의 역사마을(하회와 양동)

인류무형구전 및 무형유산걸작
종묘제례 및 제례악, 판소리, 강릉단오제, 강강술래, 남사당놀이, 양산제, 제주 칠머리당영동굿, 처용무, 가곡, 대목장, 매사냥

세계기록유산
훈민정음, 조선왕조실록, 직지심체요절(하권), 승정원 일기, 팔만대장경판, 조선왕조 의궤, 동의보감, 일성록, 5·18기록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