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신문이 2020년의 사자성어로 ‘아시타비(我是他非)’를 선정했다.

교수신문은 교수 906명이 투표한 결과 아시타비가 가장 많은 표(588표·32.4%·복수응답)를 얻었다고 20일 밝혔다. 아시타비는 ‘나는 옳고 남은 그르다’는 뜻이다. 이중잣대를 꼬집는 관용구로 쓰이는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을 한자로 옮긴 것이다. 사자성어보다 신조어에 가깝다.

아시타비를 추천한 정태연 중앙대 심리학과 교수는 “모든 잘못을 남 탓으로 돌리고 서로를 상스럽게 비난하고 헐뜯는 소모적 싸움만 무성할 뿐 협업해서 건설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최재목 영남대 철학과 교수도 “여야, 진보와 보수,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 사이는 물론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생을 두고서도 사회 도처에서 ‘내로남불 사태’가 불거졌다”며 추천 이유를 밝혔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2201023001&code=940100#csidx0bd057e97ca1ad4ad9fa6a19b17f3a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