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765 177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자료 - 등록하기 - 새로고침
전체(765) 한자한자어(130) 한문原典(39) 한문문법(9) 漢詩(71)
주제별成語(64) 격언/명구(88) 자격/급수(129) 경시대회(24) 대입수능(20)
임용시험(27) 입사시험(3) 세시/절기(37) 신문기사(86) 기타(27)
Name   운영자 ( homepage)
Subject   [한시]山中問答 산중문답[山中答俗人]--이백
Preview  
File   - Download : 0
스크랩 하기
제목 없음

山中問答 산중문답[山中答俗人]



問余何事棲碧山(문여하사서벽산)
笑而不答心自閑(소이부답심자한)
桃花流水杳然去(도화유수묘연거)
別有天地非人間(별유천지비인간)

묻노니, 그대는 왜 푸른 산에 사는가
웃을 뿐, 답은 않고 마음이 한가롭네
복사꽃 띄워 물은 아득히 흘러가나니
별천지일세, 인간 세상 아니네


[형식] : 7언 절구(압운자 : 山, 閑,間)
[표현기교] : 문답법(제1구와 제2구)
[감상] 자연에 대한 동경과 낭만주의적 경향을 보인 이백의 한시로 속세를 떠나 자연 속에 묻혀 한가로이 지내는 모습이 잘 드러나 있다.
[주제] 세속을 벗어난 자연 속의 한가로움

[해설] 중국 당(唐) 시인 이백의 한시로, 《이태백문집(李太白文集)》에 실려 있다. 시제가 ‘산중답속인(山中答俗人)’으로 되어 있는 판본과 제1구가 ‘問余何意棲碧山’으로 되어 있는 판본이 있다. 보통 칠언절구로 분류되며, 1,2,4구의 마지막 글자, 즉 山(산)·閑(한)·間(간)이 운자(韻字)들이며, 4 ·3으로 끊어 읽는다. 이 시를 근체시(近體詩)의 율격과 거리가 멀다는 이유로 칠언고시로 분류하기도 한다.

도교가 유행하던 중국 진(晉) 때 도연명(陶淵明)이 쓴 《도화원기(桃花源記)》에서 소재를 취했다. 속세를 벗어나 자연 속에 묻혀 한가로이 지내는 모습이 잘 드러나 있는 낭만주의적 경향의 시이다.

제3,4구는 《도화원기》 중 무릉(武陵)에 사는 한 어부가 도화림 속에서 길을 잃고 헤매다가 별천지에 이르게 되었다는 이야기인 도원경을 그린 것으로서, 제1구의 물음, ‘왜 푸른 산중에 사느냐’는 속인의 물음에 대한 구체적인 답이기도 하다. ‘別有天地非人間’이 단순히 경치가 아름다운 것만을 논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의 높은 경지를 드러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주제는 세속을 벗어나 자연 속에 은둔하는 한가로움이라고 볼 수 있는데, 제2구 ‘笑而不答心自閑’에 잘 나타나 있다. ‘笑而不答’과 ‘心自閑’은 각기 별개의 의미를 지닌 두 말이 조화를 이루어 독특한 시적 분위기를 고취시키고 있다. 이와 같은 자연에 대한 동경과 낭만주의적 경향은 젊어서 도교에 심취했던 작가의 면모를 잘 드러내준다.

이백의 시에서 자주 보이는 환상성은 대부분 도교적 발상에 의한 것이며, 산중(山中)은 그의 시적 세계의 중요한 무대가 되고 있다. 이백은 중국 성당기의 시인으로 자(字) 태백(太白), 호(號) 청련거사(靑蓮居士)이다. 두보(杜甫)와 함께 이두(李杜)로 불리는 중국 최대의 시인이며, 시선(詩仙)이라고도 한다. 당대 낭만파 시인의 제1인자로서 안사의 난 이전의 당대 시정신을 집대성한 1,100여 편의 작품이 현존한다.


[참고]

남으로 창을 내겠소 : 김상용 시

남(南)으로 창(窓)을 내겠소.
밭이 한참갈이
괭이로 파고
호미론 김을 매지요.

구름이 꼬인다 갈 리 있소.
새 노래는 공으로 들으랴오.

강냉이가 익걸랑
함께 와 자셔도 좋소

왜 사냐건
웃지요.


*구름 : 속세의 유혹 *꼬인다 : 유혹한다
[감상] 소박한 전원 생활을 제재로 노래한 작품으로 자연 친화적인 삶의 자세가 드러난 전원시이다.
[주제] 평화로운 전원에서의 삶에 대한 소망

*4연 관련 한시
- 이백의 <산중답속인(山中答俗人)> 중에서
"문여하의서벽산 소이부답심자한" (問余何意棲碧山 笑而不答心自閑)
- 나에게 물은즉 어찌하여 푸른 산에 사는가? 웃고 대답하지 않으나 마음이 스스로 한가하다.

[해설]창을 남쪽으로 내겠다는 제목부터가 생활의 건강하고 낙천적인 면을 보여 준다. 그리고 이러한 생활에 대한 굳은 신념을 나타내면서도, 역설하거나 강요하는 것이 아니고, 제2연에서 보는 바와 같이 해학과 더불어 매우 시다운 표현을 하고 있다. 이 점이 이 시의 특별한 매력이다.
마지막 연은 의미의 함축성과 표현의 간결성 및 탄력성을 잘 간직하고 있다. 도회 생활의 공허한 삶은 생각지도 않고 무슨 재미로 전원에 파묻혀 사느냐고 질문하는 친구에게 만족한 대답을 주려면 한 권의 책을 써도 모자랄지 모른다. 그것을 시는 '웃지요'라는 단 한 마디로 표현하고 있다. 얼마나 복잡하고 많은 회의, 번민, 사색, 해답, 결심이 하나로 압축된 자신의 생활관을 실증하는 웃음인지 모른다. 김현승, [한국현대시 해설] 중에서

산도화(山桃花) 1 : 박목월 시

산은
구강산(九江山)
보랏빛 석산(石山)

산도화
두어 송이
송이 버는데,

봄눈 녹아 흐르는
옥 같은
물에

사슴은
암사슴은
발을 씻는다.


[감상] 한국인의 마음 속에 존재하는 정신적 고향을 그려 보인 시이다. 실재(實在)하는 자연이 아닌 동양화의 이상화된 경지가 그려져 있다.
[주제] 동양적 이샹향에 대한 향수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1.11.19 - 00:25
LAST UPDATE: 2003.08.26 - 12:24
211.250.76.2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98; Win 9x 4.90)

한창수 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61.74.218.240
이백의 시는 학교에서 배웠는데,,.
가끔 들러서, 님의 홈피를 칭송하겠습니다.
2004.10.15 - 13:29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주제별성어]근면, 성실
 다음글 호(號)와 자(字)의 차이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