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765 477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자료 - 등록하기 - 새로고침
전체(765) 한자한자어(130) 한문原典(39) 한문문법(9) 漢詩(71)
주제별成語(64) 격언/명구(88) 자격/급수(129) 경시대회(24) 대입수능(20)
임용시험(27) 입사시험(3) 세시/절기(37) 신문기사(86) 기타(27)
Name   운영자 ( homepage)
Subject   檀君朝鮮 단군조선
Preview  
File   단군조선.hwp [35 KB] 다운받기 단군조선.hwp (35 KB) - Download : 2478
스크랩 하기

古記에 云하되 昔에 有桓因庶子桓雄이 數意天下하여 貪求人世어늘
고기에 운하되 석에 유환인서자환우이 삭의천하하여 탐구인세어늘

父知子意하고 下視三危太伯하니 可以 弘益人間이라 乃授天符印三箇
부지자의하고 하시삼위태백하니 가이홍익인간이라  내수천부인삼개

하여 遣往理之하다 雄이 率徒三千하여 降於太伯山頂 神壇樹下하니 하여 견왕이지하다 웅이 솔도삼천하여 강어태백산정 신단수하하니

謂之神市요 是謂桓雄天王也라.將風伯.雨師.雲師하여 而主穀 主命 主위지신시요 시위환웅천왕야라.장풍백.우사.운사하여 이주곡 주명 주

病 主刑 主善惡하니 凡主人間三百六十餘事라[중략]熊女者는 無與爲병 주형 주선악하니 범주인간삼백육십여사라         웅녀자는 무여위

婚이러니 熊이 乃假化而婚之라 孕生子하니 號曰壇君王儉이라. 以唐혼이러니 웅이 내가화이혼지라 잉생자하니 호왈단군왕검이라. 이당

堯卽位五十年庚寅에 都平壤城하니 始稱朝鮮이라
요즉위오십년경인에 도평양성하니 시칭조선이라

* 云이를 운/ 數 자주 삭 / 遣보낼 견,派遣파견 / 理다스릴 리=治 / 率거느릴 솔 / 徒무리 도,信徒신도 / 孕애밸 잉, 孕胎잉태
 
[桓因] --환인(桓因)은 하느님 혹은 수릿님(登高神)으로 태양 숭배의 제 민족 사회에서 군장을 천자(天子), 일자(日子;태양의 아들) 혹은 천왕(天王)·천황(天皇)이라 함과 같이, 군장의 계통을 하늘에 붙이고 지상국가를 천상국가의 연장으로 관념하여, 군장은 천제를 대표하여 지상국가에 군림한다는 것이다  *庶子--장남이외의 아들

[桓雄]--환웅의 '桓'을 '감'(고마, 개마)의 차음(借音)으로 보고, '雄'을 '숫'으로 훈독하면 환웅은 남성을 의미하는 사람 이름이 된다. 또 웅녀(熊女)를 글자 그대로 해석하여 '암콤'의 설화가 생긴 것은 본래 종족의 기호가 고마, 개마로서, 이것이 지신을 대표한 곰의 방어(邦語)와 일치한 까닭에서 나온 것이니, 웅녀는 바로 고마족, 즉 곰, 토템(Totem)의 여성이라는 말이 된다. 다시 말하면 천신족인 환웅과 지신족인 고마족의 여성이 결혼하여 단군을 낳았다는 것을 설화한 것으로 여겨진다.

[단군왕검 檀君王儉]--"단군은 무당의 일명인 당굴의 사음(寫音)이고, 당굴은 몽고어의 Tengri와 공통된 말이며, 마한의 천군(天君)도 이와 유사한 말이다. 그리고 왕검(王儉)은 고유명사가 아닌 엉큼의 대역인 대인(大人)·신성인(神聖人)의 존호를 뜻한다."[ 최남선]
-->단군은 제정 일치 시대에 제사와 정치의 양권을 겸한 군장(君長)의 의미이고, 왕검은 제정 분리 후 정치적 군장이란 뜻으로 풀이되매,
단군 왕검은 제장과 군장을 합한 총칭이 된다.

단군은 '壇君'(삼국유사) 또는 '檀君'(제왕운기)으로 표기되어 있다. '檀君'은 단목(檀木 : 박달나무)과 관계가 있고, '壇君'은 신단수(神壇樹)의 단(壇)과 관계가 있다.
, '壇'은 제주의 의미로서 쓰인 것으로 짐작되어, 마땅히 '檀'으로 사용함이 건국 이념이나 국호로 보아 개조(開祖)에 대한 바른 쓰임이라 생각된다.'檀'은 박달나무, '밖다'의 어의인즉, 광명을 숭상하는 우리 민족의 근간 정신이고 상징이 되는 글자다.

삼국유사는 왕력(王曆)에서 고구려의 시조 동명왕(東明王)을 국조(國祖) 단군의 아들이라
고 한 것으로 보아, 단군을 하느님(天帝)의 아들 해모수(解慕漱)와 동일인으로 인식했음을 알 수 있다.  고려 때에 단군을 우리의 조상으로 특별히 강조하게 된 것은, 몽고의 침입으로 100년 가까이 어려움을 겪던 고려인들에게 몽고족보다 우수한 천손족(天孫族)이라는 민족적 우월성과 자긍심을 가지도록 한 데도 한 요인이 있다.

[阿斯達]--'아사'는 '아침'이고, '달'은 양달·음달 ·비탈의 용례로 보듯이 '땅'의 한역인즉, '해가 뜨는 아침 나라'로 '조선'과 동의어임을 알 수 있다. 평양성 부근의 아사달산,[백악산]

[古記=檀君古記]--단군(檀君)에 관하여 기록한 책. 조선시대의 <세종실록(世宗實錄)> <지리지(地理志) 평양조(平壤條)>에 <단군고기(檀君古記)>라는 책명이 인용되어 있으나, 현재 전하지 않는다. <삼국유사(三國遺事)> <기이편(紀異篇)>에 단군신화를 기술하면서 <고기(古記)>를 인용하였는데, 이와 같은 것이 아닌가 짐작된다

[三危太伯]--'삼위(三危)는 우리말의 삼봉(三峰)을 일컫는다'<중문사전>하니 삼위 태백은 곧 세 봉우리의 태백산

[弘益人間]--널리 인간세계를 이롭게 한다는 뜻으로 우리나라의 건국이념이자 교육이념. 천신 환웅이 이 땅에 내려와서 우리의 시조 단군을 낳고 나라를 열게 된 이념이 홍익인간이었다. 홍익인간이 우리나라 교육이념으로 채택된 것은 미군정 시절부터였으며, 1949년 12월 31일 법률 제86호로 제정·공포된 교육법 제1조에 "교육은 홍익인간의 이념 아래 모든 국민으로 하여금 인격을 완성하고, 자주적 생활능력과 공민으로서의 자질을 구유하게 하여, 민주국가 발전에 봉사하며 인류공영의 이상 실현에 기여하게 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천명했다. 당시 문교부는 홍익인간이 '고루한 민족주의 이념의 표현이 아니라 인류공영이라는 뜻으로 민주주의 기본정신과 완전히 부합되는 이념이며, 민족정신의 정수인 일면 그리스도교의 박애정신, 유교의 인, 불교의 자비심과도 상통하는 전인류의 이상'으로 보아 교육이념으로 삼았다.

[단군신화의 줄거리]--天帝인 桓因의 아들 桓雄이 인간세상에 뜻을 두거늘, 桓因이 내려다 보니 三危山과 太白山이 <弘益人間> 사상을 펴기에 알맞는 곳인지라 天符印 3개를 주고 환웅을 지상에 보내어 인간을 다스리도록 하였다. 환웅은 3천 명의 무리를 거느리고 太白山 꼭대기 神壇樹 아래 내려와 그 지역을 神市라 이르니 이 사람을 환웅천왕이라 부른다. 환웅천왕은 風伯 . 雨師 . 雲師를 거느리고 穀 . 命 . 病 . 刑 . 善 . 惡 등 인간 세상의 360여 가지 일을 모두 주관하였다. 그때 같은 동굴 속에 살던 곰 1마리와 호랑이 1마리가 환웅천왕을 찾아와 사람이 되기를 원하였다. 그래서 환웅은 영험한 쑥 1자루와 마늘 20개를 주고 그것을 먹고 햇빛을 100일 동안 보지 말도록 하였다. 곰은 그것을 지켜 3.7[21일]일만에 여자가 되었으나 호랑이는 지키지 못하여 사람이 되지 못하였다. 그 후 웅녀가 신단수 아래서 잉태하기를 기원하므로 환웅천왕이 사람으로 가장하여 그와 결혼하여 아들을 낳았다. 그 아들은 후에 호를 檀君王儉이라 칭하고, 중국의 堯가 즉위한 지 50년인 庚寅年에 平壤城에 도읍하고 개국하여 국명을 朝鮮이라 일컬었다."  이어서 도읍을 백악산(白岳山)의 아사달로 옮겼는데 그곳을 궁홀산(弓忽山:弓 대신 方자로도 씀.) 또는 금미달(今彌達)이라고도 하였다. 단군은 1,500년 동안 나라를 다스리고 주(周)나라 호왕(虎王:주나라의 武王을 말함. 고려 2대왕 惠宗의 이름 武를 피한 것임.)이 즉위한 기묘년에 기자(箕子)를 조선의 임금으로 봉하니 단군은 장당경(藏唐京--황해도 신천군 文化面)으로 옮겼다가 뒤에 아사달에 돌아와 숨어서 산신이 되니 나이가 1,908세였다.” <삼국유사>

**“상제(上帝)인 환인에게 서자인 웅(雄)이 있었다. ……(아버지가)일러 말하기를 내려가 삼위태백(三危太白)에 이르러 널리 사람에게 도움을 주라 하여 웅이 천부인(天符印) 3개를 받아 귀신〔鬼〕 3,000을 이끌고 태백산 꼭대기 신단수 아래 내려오니 이가 바로 단웅천왕이다. ……손녀로 하여금 약을 마셔 사람이 되게 하고 단수신(檀樹神)과 혼인하여 단군(檀君)을 낳았다.
조선지역에 근거하여 왕이 되었다. 그런 까닭에 시라(尸羅:신라?)· 고례(高禮:고구려?)· 남북옥저(南北沃沮)· 동북부여(東北扶餘)· 예(濊)와 맥(貊)이 모두 단군의 후계이다. 1,038년 동안 다스리다가 아사달산(阿斯達山)에 들어가 신이 되었으니 죽지 않은 까닭이다.”<제왕운기>

[단군 기록 문헌]-- 우리 나라 역사에 처음으로 등장하는 고조선과 단군에 관한 기록으로는 중국의 <위서(魏書)>를 인용한 <삼국유사(三國遺事)> <기이편(紀異篇)>에 실려 있는 자료가 있을 뿐, 정사(正史)인 <삼국사기(三國史記)>에는 기록 되어 있지 않아 대조를 이룬다. 조선시대에 이르러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 이 승휴(李 承休)의 <제왕운기(帝王韻記)> 권 남의 <제시주(應製詩註)>에도 <삼국유사>와 비슷한 기술이 보이나, 우리가 단군에 관한 문제를 다룰 때는 우선적으로 <삼국유사>의 기록을 사료(史料)로서 인용하고, 따라서 여기에 더 많은 신빙성을 두게 된다. ....

[단군신화에 나타난 고조선의 사회상]--선민사상,제정일치사회, 계급사회, 농경사회,토템사상,청동기문화...

**단군신화는 인간의 출현에 대한 설명도 하고 있다. 인간인 단군은 하늘에서 내려온 환웅과 지상의 곰의 교합에 의하여 출생하였다는 것이다. 이것은 인간의 출현이라는 어려운 문제를 하늘에서 내려온 신과 동물의 교합에 의한 것으로 합리적으로 설명하고자 한 것이다. 오늘날의 관점에서 보면 신에 의한 창조론과 동물로부터의 진화론을 결합시킨 것이다. 이것은 한민족의 합리적인 사고가 반영된 것이다. 단군신화에는 한민족의 종교사상 . 정치 사상 . 사회 사상도 압축해서 나타나 있다. 그것은 사람을 귀하게 여기고 널리 이롭게 해야 한다는 <弘益人間> 정신이다. 또 한민족의 의약에 대한 관심도 나타나 있다. 환웅이 곰과 호랑이에게 먹도록 권한 쑥과 마늘은 한민족이 오랫동안 약재로 전승 . 사용해 온 것이다. 이 내용에서 한민족은 먼 옛날부터 쑥과 마늘을 중요한 약재로 믿고 있었음을 알게 한다.

단군 신화는 한민족의 역사적 체험도 담고 있다. 신화는 시간이 압축되어 있기 때문에 그것을 확장하여 단군신화를 시대에 따라 나누어 보면 환인시대, 환웅시대, 환웅과 곰녀의 결혼시대, 단군시대 등 4단계로 나누어진다. 이것은 한민족의 사회발전과정과 동일하다. 단군은 고조선을 건국했으므로 단군시대는 고조선시대로서 국가사회 단계이다.

환웅과 곰녀의 결혼시대는 부락연맹체사회 단계이다. 고대에 각 부락들은 대체로 수호신을 가지고 있었다. 부락들이 연맹체를 형성할 때 그들의 수호신들도 연맹을 맺게 되는데 가장 강한 부락의 수호신이 가장 높은 자리를 차지하고 종교적 . 사상적 중심이 된다. 환웅과 곰녀의 결혼은 하늘을 숭배하던 부락과 곰을 숭배하던 부락이 연맹체 를 형성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서 그들의 수호신이 상징적으로 신화상에 남은 것이다. 실제로는 호랑이숭배 부락을 포함한 많은 부락들이 연맹체를 형성했겠지만 신화의 내용이 압축되는 과정에서 가장 세력이 강했던 하늘숭배 부락과 곰숭배 부락의 수호신만이 신화상에 남고, 다른 부락의 수호신들은 탈락되었던 것이다. 이 부락연맹체사회의 중심이 되었던 세력은 하늘을 숭배했던 환웅 부락이었다.

환웅시대는 부락사회 단계이다. 부락사회는 농경을 기초로 하여 정착생활에 들어감으로써 이루어짐은 앞에서 이미 밝혔다. 단군신화의 환웅에 관한 내용은 농경사회의 성격을 잘 말해 주고 있다. 환웅이 풍백 . 우사 . 운사를 거느리고 곡물 등 360여 가지의 일을 관장했다는 것이다. 환웅이 관장한 업무에 곡물이 맨 먼저 등장한 점은 당시가 곡물을 매우 중요시한 농경사회에 진입했음을 알게 해준다. 그리고 풍백 . 우사 . 운사는 기후와 관계가 있는 것인데 농경사회에서는 일반적으로 바람 . 비 . 구름 등을 신으로 섬겼다. 따라서 풍백 . 우사 . 운사의 등장도 당시가 초기 농경사회였음을 알게 한다. 초기 농경사회는 바로 부락사회였던 것이다.

환인시대는 무리사회 단계이다. 단군신화에서 환인시대에 대해서는 아무런 설명이 없다. 단지 그를 천제로만 묘사하고 있다. 따라서 그 사회성격을 알 수가 없다. 그러나 인류사회의 발전과정에서 부락사회 이전 단계는 무리사회 한 단계밖에 없다. 그러므로 환인시대는 무리사회에 해당될 수밖에 없다.
이상의 고찰에서 알 수 있듯이 단군신화는
환인시대는 무리사회 단계, 환웅시대는 부락사회 단계, 환웅과 곰녀의 결혼시대는 부락연맹체사회 단계, 檀君시대는 국가 사회(고조선) 단계로서 한민족의 역사적 체험, 즉 인류사회의 발전과정을 그대로 담고 있는 것이다. 단군신화를 고고학 자료와 연결시켜 보면 환인시대는 1만년 전 이전의 구석기시대와 중석기시대, 환웅시대는 1만년 전 후부터 6천여년 전까지의 전기 신석기시대, 환웅과 곰녀의 결혼시대는 6천여년 전부터 4천3백여년 전(서기전 2천3백여년)까지의 후기 신석기시대, 단군의 고조선시대는 서기전 2천3백여년 전부터 서기전 2세기 말까지가 된다. 단군신화는 실로 한민족의 종교 . 사상 . 의약 . 역사적 체험을 총합적으로 담고 있는 민족사화인 것이다.

단군신화의 내용에 의하면 고조선은 단군에 의하여 건국되었으므로 환인 . 환웅 . 환웅과 곰녀의 결혼 등에 관한 내용은 고조선이 건국되기 이전의 사회상을 말해 주는 것이다. 따라서
단군신화의 대부분은 고조선 이전의 시대에 대해서 말하고 있다. 그런데도 종래에는 단군신화의 전체 내용이 고조선시대의 사회상을 말해 주는 것으로 잘못 파악하여 고조선을 실제보다 훨씬 낮은 사회 단계였던 것처럼 인식하였다. 예를 들면 환웅이 풍백 . 우사 . 운사를 거느리고 곡물 등을 관장한 것은 그 사회가 초기 농경사회였음을 알게 하는 것이므로 고조선은 초기 농경사회, 즉 고고학적으로는 신석기시대에 해당된다고 보는 견해가 그 예다. 이것은 단군신화를 시간적 관념이나 전후관계에 대한 분석 없이 해석함으로써 일어난 잘못이었던 것이다[버클리대 도서관]

[단군신화 어떻게 볼 것인가?]--단군신화는 연구하는 학자들에 따라 많은 해석이 나왔다. 한 예로서 이 신화는 고조선의 한 부족(部族)신화이던 것이, 훗날 고려시대에 대몽항쟁(對蒙抗爭) 등 민족의 단합이 요구되는 시대를 맞아서 민족의 시조로 받들게 되었다고 보는 견해가 있다. 단군에 관한 기사가 실려 있는 《삼국유사》의 편찬시기가 앞에서 언급한 시대와 거의 같다는 점도 유의할 만하다. 조선시대에 와서는 평양에 사당을 짓고, 단군과 고구려의 동명왕(東明王)을 함께 모시기도 하였다. 한편, 민족의 형성과정과 관련된 단군신화에서 중심이 되는 곰 숭배사상이 한국뿐만 아니라 시베리아 등지에 널리 퍼져 있던 고(古)아시아족에도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조상신이라는 점에서, 단군신화의 시대와 성격을 한국의 신석기시대 주민과 관련시키는 견해도 있다. 물론 이 신화를 청동기시대의 산물로 보는 견해도 있고, 지배자의 출현을 빛내는 신화로 보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단군신화 시대를 무문토기문화(無文土器文化)와 관련시키면서 환웅족(桓雄族)의 등장에서 그 의미를 찾으려는 견해도 있다. 이와 반대로, 역사과학의 입장에서 신화라는 것은 고대인의 한 관념형태이므로 단군신화를 곧 역사적 사실로 보아서는 안 된다는 주장도 있다. 원래 신화는 역사적인 사실 바로 그 자체는 아니라 하더라도 그 속에 담겨 있는 역사성을 전혀 배제할 수는 없으므로 어떤 맥락으로든 간에 신화의 의미는 풀려야 한다. 그러나 단군의 신화가 그대로 왕조사(王朝史)인 것처럼 해석하는 것도 무리이다. 아무튼 단군신화는 한민족이 수난을 당하고 위기에 처할 때마다 민족의 단합을 요구하는 구심체적(求心體的) 역할을 해왔다.

[배달
(倍達)] 倍達의 어원은 '밝달'에서 왔는데, '밝'은 빛을 뜻하고 '달'은 산의 고구려 말이므로 배달은 '빛의 산' 즉 새롭게 열리는 '밝은 땅'의 의미를 담고 있다. '밝달'은 우리 배달민족의 처음이 열린 신령한 산인 백두산을 뜻하기도 한다. 사실 백의민족에서 백(白)은 원래 밝음을 뜻하는 것이었으나 한자어 표현으로 인하여 부여시대부터 흰색으로 그 의미가 변질된 것이다. 배달국(白達國.倍達國)을 일명 신시(神市) 또는 단국(檀國)이라 불렀는데, 배달국(白達國)의 배(白)는 해와 달 즉 천제(天帝)를 가리키고 달(達)은 땅이라는 말이다. 즉 배달은 천제의 아들이 다스리는 땅이라는 뜻이다. 단국(檀國)의 단(檀)은 "밝달"이라는 말로서 "밝"은 해님과 달님을 뜻하고 "달"은 땅이라는 말이다. 즉 단국과 배달국은 같은 뜻이다.


[
대한(大韓)]의 '한'도 단순히 삼한시대를 의미하는 한자로서의 한(韓)이 아니라 원래 우리말 '한'으로서, '큼(大)', '환함(明)', '같음(同)', '하늘(天)', '하나(一)' 등의 복합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  '한'은 하나라는 개체를 나타냄과 동시에 통일된 전체를 나타내는 개념이다. '한'은 또한 알타이어에서의 한(汗:大王)이나 환(桓:환함, 開天:하늘이 트임)으로도 통하며, 우리 겨레와 나라의 이름일 뿐만 아니라 우리의 종교적 철학적 사상을 모두 포괄해서 나타낸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3.11.04 - 17:45
LAST UPDATE: 2005.07.04 - 15:45
211.241.45.130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0)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한자어]뜻이 혼동되기 쉬운 한자어
 다음글 [속담]주제별 속담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