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765 277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자료 - 등록하기 - 새로고침
전체(765) 한자한자어(130) 한문原典(39) 한문문법(9) 漢詩(71)
주제별成語(64) 격언/명구(88) 자격/급수(129) 경시대회(24) 대입수능(20)
임용시험(27) 입사시험(3) 세시/절기(37) 신문기사(86) 기타(27)
Name   운영자 ( homepage)
Subject   [격언/명구]泰山不辭土壤(태산불사토양)
Preview  
File   - Download : 0
스크랩 하기
泰山不辭土壤(태산불사토양) 河海不擇細流(하해불택세류)
태산은 흙을 사양하지 않고 하해는 가는 물줄기를 가리지 않는다.
--소인(小人)들까지도 받아들일 수 있는 자만이 큰 인물(人物)이 될 수 있음 또는 작은 것들이 모여 큰 것을 이룸을 비유한 말.

**《사기(史記)》 〈이사열전(李斯列傳)〉에 나오는 말로서, 태산은 작은 흙덩어리도 가리지 않고 받아들임으로써 큰 산이 되었다는 뜻으로, 도량이 매우 넓음을 이르는 말이다. 이사(李斯)는 초(楚)나라 사람으로 순경(荀卿)을 섬기면서 제왕의 통치술을 익힌 후, 더 큰 뜻을 펼치기 위해 초나라를 떠나 진(秦)나라로 갔다. 마침 진나라 장양왕(莊襄王)이 죽자, 이사는 진나라의 승상 여불위(呂不韋)의 가신(家臣)이 되었다. 여불위는 그를 신임하여 시위관(侍衛官)에 임명하였다. 이후 이사는 진나라 왕에게 유세할 기회를 얻어 큰 신임을 얻게 되어 객경(客卿)의 자리에 올랐다. 객경이란 다른 나라 인사를 등용하여 공경(公卿)의 자리에 해당하는 직위를 주는 것을 말한다.

그런데 한(韓)나라에서 온 정국(鄭國)이라는 자가 논밭에 물을 대는 운하를 만든다는 명목하에 진나라의 인력과 자원을 소비시켜 동쪽 정벌을 포기하게 하려는 음모를 꾸몄다가 발각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 일이 일어나자, 왕족과 대신들은 모든 빈객을 축출하자고 들고일어났고, 이사 역시 그 대상에 들었다. 이에 이사는 상소를 올려 자신의 뜻을 전했다. 다음은 그 상소문의 끝부분이다.

"신이 듣건대, 땅이 넓으면 곡식이 많아지고, 나라가 크면 백성이 많으며, 병력이 강하면 병사가 용감해진다고 합니다. 태산은 본디 한 줌의 흙도 사양하지 않았으므로[泰山不辭土壤] 그렇게 높을 수 있으며, 하해(河海)는 작은 물줄기라도 가리지 않았으므로[河海不擇細流] 그 깊음에 이른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왕은 백성들을 물리치지 않음으로써 그 덕망을 얻을 수가 있는 것입니다. 이리하여 국토는 사시사철 아름답고 귀신이 복을 내립니다. 이는 일찍이 오제(五帝)와 삼왕(三王)께 적이 없으셨던 것과 같습니다.
그런데 지금에 와서는 백성을 버려서 적국을 이롭게 하고 빈객과 천하의 인재들을 내몰아 진나라에 공을 세우지 못하게 하고, 다시는 진나라로 들어오지조차 못하게 하고 있습니다. 이는 '적에게 병사를 빌려 주고 도적에게 양식을 보내주는 격'입니다. 진나라에서 나지 않는 물건 중에 보배로운 것이 많고, 진나라에서 태어나지 않은 인재 중에 진나라에 충성하려는 자들이 많습니다. 지금 빈객들을 내쫓아 적국을 이롭게 하고 백성을 적국에 가게 하면 이 나라는 텅텅 비고 나라 밖 제후들에게는 원한을 사게 되어 뒤늦게 나라를 구하려 해도 늦습니다."

이 상소문을 읽고 진나라 왕은 빈객들을 축출하지 않았다. 여기서 '태산불사토양'이란 말이 나왔으며, 도량이 매우 넓음을 비유하여 사용된다. 이와 같은 뜻으로 '태산불양토양(泰山不讓土壤)'이란 말이 있다. [두산백과에서]

**秦始皇(진시황)이 아직 천하를 통일하기 전 일이다. 본디 진나라는 서쪽의 미개한 제후국이라 이렇다할 인재가 없어 역대로 외국인사를 초빙한 결과 조정은 온통 수입두뇌로 가득 차게 됐다. 이를 시기한 자국출신 신하들이 그들을 몽땅 추방할 것을 요구하자 진시황은 이른 바 逐客令(축객령)을 내렸다. 이 바람에 楚초나라 출신 李斯(이사)도 곧 쫓겨날 판이었다. 그는 과감하게 축객령의 부당함을 들어 직간했다. 유명한 諫逐客書(간축객서)가 그 것이다.

 그는 먼저 역대 진나라를 반석 위에 올려놓았던 商秧(상앙).張儀(장의) 등 외국인사를 하나하나 거론하기 시작해 현재 궁중의 금은 보화며 궁녀. 천리마. 악기 등 그 어느 것 하나도 진나라의 국산은 없음을 들었다. 외국 것을 몽땅 도려낸다면 진나라는 알거지가 될 판이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점잖게 한마디 올렸다.

"태산이 높아진 것은 한줌의 흙도 마다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 높음을 이룰 수 있었으며 (泰山不讓土壤 故能成其大 태산불양토양 고능성기대), 하해가 깊어진 것은 작은 시내도 가리지 않았기 때문에 그 깊음을 취할 수 있었다. (河海不擇細流 故能就其深 하해불택세류 고능취기심)" 얼굴이 붉어진 진시황이 축객령을 철회하고 오히려 그를 중용함으로써 마침내 그의 힘을 빌려 천하를 통일하게 된다. .

[史記 권87 이사열전(李斯列傳)]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1.11.02 - 16:38
LAST UPDATE: 2004.12.24 - 13:10
211.241.45.130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0)

운영자 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11.250.76.8
다시 수정했으니 참고하세요^^
이사가 진시왕에게 올렸던 글의 제목이 간축객서로군요..
2001.12.10 - 00:00 
곽지혜 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162.38.157.1
흠...출전도 무슨 '축객서'던가...뭐 그런거 였던 거 같아요...아니 여하간 세글자요...-_-;;;
2001.11.29 - 00:00 
곽지혜 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162.38.157.1
예예,,,이거 맞아요.
근데 문장이 더 길었던 것 같은데...??
태산은 흙을 사양하지 않아 그 높음(큼)을 이루고
하해는 가는 물줄기를 가리지 않아 그 넓음을 이룬다... 뭐 그런 식으로요...
2001.11.29 - 00:00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한자어]경조문구
 다음글 새나루 한국어(한글,한자)입력기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