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2,348 8235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자료 - 등록하기 - 새로고침
전체(2348) 초등(17) 중학(150) 고교(201) 대학(62)
일반(281) 답변(537) 기타(9)
Name   운영자 ( homepage)
Subject   ☞ 맹인모상
Preview  
File   http://cybergosa.net/images/kokkiri.jpg [링크파일] 다운받기 kokkiri.jpg (Linked file) - Download : 452
스크랩 하기
■ 군맹무상 群盲撫象[무리 군/소경 맹/어루만질 무/코끼리 상]
☞여러 소경이 코끼리를 어루만진다는 뜻. 범인(凡人)은 모든 사물을 자기 주관대로 그릇 판단하거나 그 일부밖에 파악하지 못함의 비유. 범인의 좁은 식견의 비유.


[동] 군맹모상(群盲摸象). 군맹평상(群盲評象). 맹인모상(盲人摸象)

[출전]『涅槃經(열반경)』
[내용]인도의 경면왕(鏡面王)이 어느 날 맹인들에게 코끼리라는 동물을 가르쳐 주기 위해 그들을 궁중으로 불러 모았다. 그리고 신하를 시켜 코끼리를 끌어오게 한 다음 소경들에게 만져 보라고 했다. 얼마 후 경면왕은 소경들에게 물었다. "이제 코끼리가 어떻게 생겼는지 알았느냐?"그러자 소경들은 입을 모아 댸답했다. "예, 알았나이다." "그럼, 어디 한 사람씩 말해 보아라."
소경들의 대답은 각기 자기가 만져 본 부위에 따라 다음과 같이 달랐다. "무와 같사옵니다." (상아) "키와 같나이다." (귀) "돌과 같사옵니다." (머리) "절굿공 같사옵니다." (코) "널빤지와 같사옵니다." (다리) "독과 같사옵니다." (배) "새끼줄과 같사옵니다." (꼬리) 이 이야기에 등장하는 코끼리는 석가모니(釋迦牟尼)를 비유한 것이고, 소경들은 밝지 못한 모든 중생(衆生)들을 비유한 것이다. 그리고 이 이야기는 석가모니를 부분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는 것, 즉 모든 중생들에게는 각기 석가모니가 따로 있다는 것을 말해 주고 있는 것이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8.10.31 - 08:13
LAST UPDATE:
125.240.151.2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SV1; .NET CLR 1.1.4322)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맹인모상
 다음글 사람의 중요성에 대한 사자성어를 좀 ...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