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765 1877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자료 - 등록하기 - 새로고침
전체(765) 한자한자어(130) 한문原典(39) 한문문법(9) 漢詩(71)
주제별成語(64) 격언/명구(88) 자격/급수(129) 경시대회(24) 대입수능(20)
임용시험(27) 입사시험(3) 세시/절기(37) 신문기사(86) 기타(27)
Name   운영자 ( homepage)
Subject   [신문기사]2006년 올해의 사자성어
Preview  
File   - Download : 0
스크랩 하기
올해의 사자성어 密雲不雨 [연합]
`답답함과 불만이 폭발 직전` 2006년 한국사회를 정리하는 사자성어로 '密雲不雨'(밀운불우)가 선정됐다.

교수신문이 5~11일 교수신문 필진과 주요 일간지 칼럼니스트 교수 2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18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우리나라의 정치ㆍ경제ㆍ사회를 풀이할 수 있는 사자성어로 전체의 48.6%가 '密雲不雨'(밀운불우)를 꼽았다.

'밀운불우'란 '구름은 빽빽하나 비는 오지 않는 상태'를 나타내는 말로 여건은 조성됐으나 일이 성사되지 않아 답답함과 불만이 폭발할 것 같은 상황을 뜻한다.

교수들은 상생정치의 실종, 대통령 리더십 위기로 인한 사회적 갈등, 치솟는 부동산 가격, 북한 핵실험 등 순탄하게 풀리지 않는 정치ㆍ경제ㆍ동북아 문제로 인해 사회 각층의 불만이 폭발 직전 임계점에 도달했다고 지적했다.

'밀운불우'에 이어 22.1%는 어설픈 개혁으로 오히려 나라가 흔들렸음을 의미하는 '矯角殺牛'(교각살우)를 꼽았다.

한국사회의 모순이 해결될 전망이 보이질 않는 것을 빗댄 '萬事休矣'(만사휴의, 11.1%), 개혁과정에서 미흡한 전략과 전술로 강고한 기득권층과 맞서려는 행태를 묘사한 '螳螂拒轍'(당랑거철, 9.1%) 등도 3,4위에 들었다.

교수들은 또 '2006년 한국사회에서 안타까운 일'로 북한 핵실험(23.1%), 부동산 정책실패(18.3%), 황우석 전 교수 논문조작 사건(7.7%),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적 리더십 위기(6.75%), 한미 FTA 졸속 추진(5.3%) 등을 꼽았다.

'2006년의 기쁜 일'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절반(50.0%)이 '없다'고 답하거나 답변을 하지 않았으며 21.2%가 '반기문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유엔 사무총장 당선'이라고 답했다.

이밖에 '기쁜 일'로는 수출 3천억 달러 달성(8.7%), WBC 대회에서 한국야구의 선전(3.4%), 한국 영화와 드라마의 약진(1.9%), 하인스 워드 모자(母子) 이야기(1.9%) 등이 꼽혔다.

'2006년 의미있는 실천가'로는 12.0%가 '악조건 속에서 제 자리를 지키거나 이름없이 남을 도운 이웃들'이라고 답했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11.1%)이 뒤를 이었다. (서울=연합뉴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7.01.08 - 12:45
LAST UPDATE: 2007.01.08 - 14:03
125.240.151.2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0)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신문사설] 한맹(漢盲)
 다음글 대학논술과 한자교육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