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765 1377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자료 - 등록하기 - 새로고침
전체(765) 한자한자어(130) 한문原典(39) 한문문법(9) 漢詩(71)
주제별成語(64) 격언/명구(88) 자격/급수(129) 경시대회(24) 대입수능(20)
임용시험(27) 입사시험(3) 세시/절기(37) 신문기사(86) 기타(27)
Name   운영자 ( homepage)
Subject   [명구]떠나가신 어버이를 추모하며
Preview  
File   - Download : 0
스크랩 하기
제목 없음

고전명구 026                       (2008. 9. 11. 목)

떠나가신 어버이를 추모하며


녹봉이 어버이를 봉양하기에 충분하나 봉양할 수가 없으며,
은전(恩典)으로 영화롭게 할 수 있는데 영화롭게 해 드릴 길이 없네


祿足以養而不得養 / 恩足以榮而不得榮
녹족이양이부득양 / 은족이영이부득영

- 강희맹(姜希孟)의 《사숙재집(私淑齋集)》 에서

해설


홍문관 박사 조위(曹偉)가 고향에 내려가 영친연(榮親宴)을 베풀려고 하면서 강희맹에게 전송하는 글을 지어달라고 부탁하였습니다. 강희맹은 기꺼이 〈홍문관박사조태허영친서(弘文館博士曹太虛榮親序)〉를 지어 조위를 축하해 주면서 아울러 자신의 감회를 서술하였으니, 위 글은 여기에 나온 구절입니다.

영친연은 과거에 급제한 자의 부모를 영화롭게 해 주기 위해 나라에서 베풀어주는 잔치를 말합니다. 강희맹도 대과에 장원 급제하여 영친연을 베풀 기회가 주어졌지만, 아버지가 아들을 깊이 생각하는 마음에서 굳이 사양하였으므로 후일 더 영화롭게 해 드릴 기회가 있으리라 여기고 뒤로 미루었습니다. 그 뒤 당상(堂上)에 오르고 육경(六卿)에까지 올라 명예와 은총이 더욱 높아졌지만, 어버이는 이미 세상을 떠난 뒤였습니다. 이에 강희맹은 어버이를 봉양할 때를 부질없이 보내버린 회한을 평생 가슴에 품게 되었습니다.

“아, 예로부터 지금까지 누구인들 부귀하게 되어 어버이를 봉양하고 싶지 않은 사람이 있겠는가마는, 혹 부귀하게 될지라도 어버이가 살아계시지 않으면 어찌하겠는가.” 하며 강희맹은 자기의 애통함을 거울삼아 더욱 시간을 아끼고 정성을 극진히 하여 후일에 유감이 없게 하기를 친구 조위에게 당부하였던 것입니다.

옮긴이
오세옥(한국고전번역원)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8.09.11 - 08:28
LAST UPDATE: 2008.09.11 - 11:02
125.240.151.2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SV1; .NET CLR 1.1.4322)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불교용어 해설
 다음글 [명구]언로(言路)가 막히면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