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765 777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자료 - 등록하기 - 새로고침
전체(765) 한자한자어(130) 한문原典(39) 한문문법(9) 漢詩(71)
주제별成語(64) 격언/명구(88) 자격/급수(129) 경시대회(24) 대입수능(20)
임용시험(27) 입사시험(3) 세시/절기(37) 신문기사(86) 기타(27)
Name   운영자 ( homepage)
Subject   2011 희망의 사자성어
Preview  
File   - Download : 0
스크랩 하기
새해 희망의 사자성어 `민귀군경(民貴君輕)'
연합뉴스 | 입력 2011.01.02 05:32 | 누가 봤을까? 10대 남성, 울산

교수신문 설문…"국민 존중하는 정치 기대"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교수들이 2011년의 희망을 담은 사자성어로 `민귀군경(民貴君輕)'을 뽑았다.

교수신문은 지난달 8~16일 전국 대학교수 21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 39%가 새해 희망의 사자성어로 `민귀군경'을 택했다고 2일 밝혔다.

`민귀군경'은 맹자의 `진심' 편에 `백성이 존귀하고 사직은 그다음이며 임금은 가볍다'고 한 데서 유래한 성어다.

맹자는 `춘추좌전' `상서'에서도 `백성 보기를 다친 사람 보듯 하라' `백성을 갓난아이 돌보듯 하라'며 민본을 강조했던 사상가다.

고려대 이승환 교수(철학)는 "관권이 인권 위에, 부자가 빈자 위에 군림하고 힘센 자가 힘없는 자를 핍박하는 사태가 심화되고 있다"며 "새해에는 나라의 근본인 국민을 존중하는 정치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대 강진호 교수(철학)도 "과거 정부가 그랬듯 현 정부도 임기 후반부로 갈수록 주요 정책을 실현하려고 조급해 할 가능성이 높다"며 "그럴수록 민귀군경의 뜻을 되새겨 국민이 피해보는 일이 없도록 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1.01.02 - 07:38
LAST UPDATE: 2011.01.23 - 19:44
114.203.56.111 - Mozilla/4.0 (compatible; MSIE 7.0; Windows NT 5.1;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SV1) ; .NET CLR 2.0.50727; .NET CLR 3.0.4506.2152; .NET CLR 3.5.30729)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言能忍, 無過言
 다음글 2011 정치권 사자성어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